이름
연락처
치료항목
문의사항
개인정보취급 동의


[특별기고] 임플란트 바로 식립하기 어렵다면 ‘뼈이식’ 선행돼야 2023.03.13 17:29

이창규원장
조회 수 : 523 추천 수 : 0

이창규 세이프플란트치과 원장
치아는 평소 아프지 않으면 관리에 소홀하기 쉽지만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놓쳐선 안 될 신체부위다.

치아가 좋지 못하면 음식물 섭취가 원활하지 못해 소화기관의 부담이 늘어난다. 또 발음이 어눌해지면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얼굴에서 잘 보이는 곳에 위치해 심미적인 부분에서도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치아의 저작기능은 뇌의 활동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집중력과 기억력 저하 문제로도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치아 역시 세월의 흐름을 비껴가지 못한다. 노화로 인해 치아와 잇몸이 약해지는 것이다. 또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치아가 상실될 수도 있다.

치료시기를 놓쳐 치아를 상실했다면 바로 식립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아가 상실된 상태를 장기간 방치하면 잇몸뼈가 소실돼 턱뼈까지 손상될 수 있다.

다행히 상실된 치아는 인공치아를 식립하는 임플란트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이는 자연치아와 유사한 구조, 외관,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치조골에 바로 식립해 고정력이 우수하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임플란트를 받는 사람 중에서는 뼈이식을 먼저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임플란트는 잇몸뼈에 인공치근인 티타늄의 치근을 직접 이식한 후 치조골 조직과 긴밀하게 유착돼 안정적으로 고정돼야만 반영구적으로 치아의 기능을 대체할 수 있다. 만일 치조골 조직이 부족한 상태로 임플란트가 식립되면 쉽게 흔들려 재수술해야 한다.

따라서 잇몸뼈가 충분하지 못하거나, 치아가 결손된 지 오래돼 이미 상당 부분의 잇몸뼈가 흡수된 경우에는 뼈이식을 먼저 진행해야 한다. 또 만성치주염 등으로 인해 치조골이 녹아 없어진 경우, 오랜 틀니 사용으로 잇몸뼈가 내려앉거나 약해진 경우에도 뼈이식 대상이 될 수 있다.

뼈이식은 환자에게서 직접 얻는 자가골이나 동종골, 인공뼈 등을 활용해 진행할 수 있다. 체내에 거부반응이 거의 없는 이식재료를 사용해 이식하면 부족한 치조골을 형성할 수 있고 치조골 재생을 유도해 시술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다.

젊은층은 대부분 치조골의 양이 임플란트를 식립하기에 충분하기 때문에 뼈이식을 받는 경우는 드물다. 반면 노년층은 전체적인 골밀도가 저하된 상태로 특히 치아 상실을 오랫동안 방치했다면 뼈이식이 필요하다. 또 틀니를 오랫동안 착용해왔다면 잇몸을 자극해 치조골 또한 빨리 흡수되기 때문에 임플란트를 바로 식립하기 어려운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노년층은 뼈이식이 필요한지 더 꼼꼼한 사전 정밀검사가 필요하다. 정밀검사 후에는 환자의 골조직, 신경위치, 잇몸뼈 여부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치료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이처럼 뼈이식을 추가로 해야 하는 경우 수술 난이도가 높고 더 신중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따라서 의료진이 해당 분야에 수많은 임상경험과 노하우가 있는지 확인하고 치료받는 것을 권장한다.

출처 : 헬스경향(http://www.k-health.com)
Comment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 나이 들어 심하게 훼손된 치아, 맞춤형 임플란트로 기... 이창규 원장 2023.09.20 620
88 어금니 임플란트, 잇몸뼈의 상태도 중요해 이창규 원장 2023.09.20 773
87 치아에 대한 중요성, 부기와 통증을 줄인 ‘임플란트’ 이창규 원장 2023.09.20 612
86 정밀 시술로 안정성 높일 수 있는 ‘맞춤임플란트’ 이창규 원장 2023.09.20 722
85 심미적으로 중요한 난이도 높은 ‘앞니 임플란트’ 이창규원장 2023.03.29 1002
84 [건강 Q&A] 임플란트의 건강보험 적용, 어떻게 진... 이창규원장 2023.03.29 1097
83 의료진의 숙련도와 노하우가 필요한 ‘임플란트뼈이식’ 이창규원장 2023.03.29 949
82 높은 난이도의 임플란트, 숙련된 의료진과의 계획 수립... 이창규원장 2023.03.13 1094
» [특별기고] 임플란트 바로 식립하기 어렵다면 ‘뼈이식’... 이창규원장 2023.03.13 523
80 보철물 오래 사용하려면 맞춤임플란트로 진행해야 이창규원장 2023.03.13 460
79 [건강 Q&A] 임플란트 진행, 시간적 여유 부족하다면? 이창규원장 2023.02.15 453
78 [건강칼럼] 시뮬레이션을 통한 네비게이션임플란트, 안... 이창규원장 2023.02.15 560
77 흔들리는 틀니 싫다면...임플란트 틀니 고려할 수도 이창규원장 2023.02.15 255
76 [이창규 원장 건강칼럼] 치아가 한 개도 없을 때, 임플... 이창규원장 2023.02.13 274
75 [특별기고] 임플란트, 전신질환자·고령자는 더 신중하게 이창규원장 2023.02.13 212
74 임플란트 재수술, 실패한 원인부터 파악해야 이창규원장 2023.02.02 227
73 [건강칼럼] 맞춤임플란트, 개개인에게 맞는 식립 방법 이창규원장 2023.02.02 258
72 당일 임플란트 앞서 고려해야 할 사항 이창규원장 2023.01.31 433
71 무치악임플란트 진행 전 체크사항 이창규원장 2023.01.31 243
70 안정적인 임플란트 식립을 위한 상악동거상술 이창규원장 2023.01.31 219
Tag
Write
first 1 2 3 4 5 last